일본 나가노현 마츠모토(마쓰모토)시 공식 관광 사이트
전자 팜플렛(영어)
기상정보

등산

일본 나가노(長野),기후(岐阜),도야마현(富山県)에 걸쳐 있는 북알프스산맥은, 일본에서 세 번째로 높은 오쿠호타카다케(3,190m)와 다섯 번째로 높은 야리가타케(3,180m)를 포함한 해발 2,500~3,000m급의 산들이다. 이런 3,000m급의 당일등산은 아주 무리한 일정이다. 1,2박 산장에 묵으면서 여유있는 등산을 권한다.
봄(4월-6월)에는 잔설, 여름(7,8월)에는 고산식물, 가을(9,10월)에는 단풍을 즐길 수 있고, 겨울에는(11월중순부터 4월하순) 시즌오프이다. 특히 여름휴가와 9,10월의 연휴 때는 가장 혼잡하다. 산은 마을과는 기상조건이 다르기 때문에 예상보다 춥고, 바람도 세다. 해발 2,500m 이상은 7월중순에도 등산로에 잔설이 남아 있는 곳이 있다. 비를 맞은 후, 강한 바람에 체온이 떨어지는 상황에서는 8월이라도 동사(凍死)할 가능성도 있다. 방한복과 고어텍스제 비옷은 꼭 필요하고, 계절에 따라 아이젠이나 피켈장비도 준비해야 된다.
일본에는 ‘하야다치하야츠키(早發早着) 즉 “이른 출발, 이른 도착”라는 기본사항이 있다. 구체적으로 설명하면 아침 6시쯤에는 출발해서 오후2시, 늦어도 4시까지는 도착한다. 왜냐하면, 일본 산은 오후에 날씨의 급변이 자주 있고, 특히 여름에는 뇌우가 많다. 날씨뿐만 아니라도 등산사고는 오후에 자주 일어난다. 피곤해서 넘어지거나, 탈진상태에 빠지기전에 산행을 끝내고 체력을 회복시킨다. 일찍 출발하고, 일찍 도착해서, 산장에서 느긋하게 산을 전망하거나, 짐을 내려놓고 산책하면서 체재 자체를 즐기는 경향도 있다.

한국 산보다 해발이 높으므로 고산증에도 주의해야 한다. 고산증은 혈액중의 산소가 부족해 두통,구토,현기증,나른함 등 몸에 변화가 나타난다. 시간이 지나도 증상이 없어지지 않는 경우는 하산하는 편이 좋다. 증상이 없어도 천천한 보행과 충분한 수분보급을 유의해야 한다.
등산로에서는 원칙적으로 “오름길 우선”이다. 올라가는 사람을 위해, 내려오는 사람이 걸음을 멈추고, 산쪽으로 비켜서서 길을 양보한다.
등산중은 팀장의 지휘에 따라 팀 단체로 행동한다. 사고가 났을 때도 셀프 레스큐가 원칙이다. 셀프 레스큐는 타인(산장 직원이나 경찰)에게 구조를 요청하기 전에 등행하는 팀 멤버끼리 구조를 시도하는 것이다. 그것이 불가능한 경우에는 가까운 산장이나 경찰(전화번호 110)에 사고가 난 장소나 부상의 정도를 정확하게 알려 구조를 요청한다. 구조가 끝난 후에는, 부상자나 구조 요청자에게 구조비용이 청구된다.